FANDOM


어느 히로인이 인기였나!? 뜨거운 투표가 넘쳤던 인기 투표의 결과를 발표!
日本語 まさかの続編もバッチリ特集! PSP
『俺の妹P続』の特集ページが本日オープン
종류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게시일 2012년 5월 25일
작성자 테케온 (てけおん)
저작권 (C) 후시미 츠카사,
    아스키 미디어 웍스, OIP
(C) 2012 NBGI

다음은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에서 2012년 5월 25일에 게재한 제21회 특집 기사에 대한 내용이다.

인기투표 결과 편집

본 특집 기사는 2012년 1월 20일 ~ 5월 17일 동안 사이트의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 히로인들의 인기 투표 결과, 그리고 함께 보내진 독자들의 코멘트를 공개했다. 코멘트에는 라이트 노벨이나 애니메이션, 전작 게임의 네타바레 문구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주의.

제1위 “코우사카 키리노”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키리노
  • "그런 거지"이라는 인식이랄까 원작을 읽어보면 반하는 것 이외의 선택지가 없다…… (偏平足)
  • "츤데레"에 "귀여운" "여동생". 내가 좋아하는 요소로 가득합니다. 이렇게 귀여운 여동생 캐릭터는 키리노 이외에는 본 적이 없어요. 세간에선 쿠로네코 쪽이 인기있는 것 같은 느낌도 들지만, 나는 단연 키리노 파! 최근 원작에서는 처음보다 더 데레해져서 최고입니다! (とうもろこし)
  • 원작 10권에서 아야세, 귀여웠지만……. 역시 내가 좋아하는 건 키리노였다! (ゴフ介)
  • 원작 6권의 리아와의 대결 씬을 보면서 좋아하게 됐습니다. 세상에는 부조리하고 불합리하고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경우도 많지만,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꺾이지 않고 열심히 노력하며 전진하는 키리노가 너무 좋습니다. 보고 있으면 진심으로 응원하고 싶어지고, 나도 노력해야지 하고 생각하게 됩니다. 오빠인 쿄스케에 대한 키리노의 연정도, 그러한 '불합리로 어떻게 할 수 없는 것'일 지도 모르지만……. 어떻게든 이뤄 주고 싶습니다 (シラノ)
  • 원작 9권 마지막에서 결의가 너무 아름다워서, 그 손이 두 번 다시 떨어지지 않도록 도와주고 싶다 (ユズリハ)
  • 우연히 발견한 '니텐고' 피규어가 귀여워서 사다놓고, 관심이 생겨서 책을 읽어 봤습니다만, 몹시 귀여워서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외견만이 아니라 굉장히 성실하고, 상대를 소중하게 여겨 주는 것. 또, 오빠 쿄스케에 대한 연심(?). 남매 사이에라니 라는 생각을 하는 쪽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이 두 사람이라면 허락하겠습니다. 남녀로서도 남매로서도 정말로 최고의 행복한 모습이 되길 응원합니다! (弓の瀬)
  • 원작 8권에서 정말로 좋아하게 됐다. 오빠와의 사랑은 잘못된 것이지만, 그것을 깨뜨려야 비로소 러브코미디! "내 여동생"! 쿄스케의 둔감함에 지지 마아아아 (ポメラニマン)
  • 이해하기 어렵다고 하지만 후시미 선생의 글에는 확실한 키리노스러움이 담겨 있다. 표면적인 태도가 아니라 행동에서도 키리노는 누구보다도 착실하고, 근사한 생각을 갖고 있어서, 거기에 쿄스케가 이끌리는 건 당연한 것일지도 (ユイズ)
  • 쿄스케도 반했다고 말했습니다만, 원작 8권에서 키리노의 모습이 정말 좋았다. "오빠"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라고 말하면 가볍게 들릴 지도 모르지만요. 키리노 자신은 쿄스케에게 애인이 생긴 게 몹시 싫지만, 몹시 괴롭지만, 그래도 오빠가 우울해하는 건 더 싫었기 때문에, 라면서 행동한다. 그런 강함과 고집에 반하지 않는 남자는 없겠지요. 쿄스케가 키리노가 품고 있는 마음의 한켠을 깨달았을 때, 망설이지 않고 쿠로네코에게 대답을 하려고 했던 것도 이해합니다. 단지, 키리노의 그런 강함이 그녀 자신을 속박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솔직해져야 할 부분은 솔직해져 줘 (むねみつ)
  • 키리노땅 진짜 천사!! 그 수줍어하면서 화내는 부분이 너무 최고!! 히죽히죽거림이 멈추지 않습니다 (彩歌@きりりん最高ぉおおお!!!!!!)
  • 키리노와 쿄스케의 남매애가 좋습니다. 게다가 쿠로네코의 한결같은 마음을 질투하면서도 인정해 주는 아름다운 우정도 갖고 있고. 8권의 마지막이 먼 미래가 아니라고 쿄스케도 말했던 것처럼, 최종권에서 그 그림을 실제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매우 즐겁습니다! (俺妹大好き過ぎ)
  • 키리노의 츤데레 느낌은 다른 작품에는 없는 것이 있어서, 매우 사랑스럽고 귀엽습니다. 내가 어떤 작품들 가운데서도 가장 좋아하는 최강 캐릭터입니다 (きりりん)
  • 키리노의 시점이 매우 좋았다. 줄곧 좋아했지만 더욱 더 좋아졌다 (マエジ)
  • 키리노를 보고, 나도 오타쿠 같은 취미를 숨길 필요는 없다고 깨닫게 되고서 키리노에게 홀딱 빠졌습니다 (웃음) (シンプソンズ)
  • 활기참, 일면 스트레이트한 말투, 약간 이상하지만 요즘의 츤츤 JC. 하지만 그 안에는 좋아좋아 오오러와 애틋한 감정과 솔직하지 못한 갈등이 가득. 정신차려 보니 빠져들어 있었습니다 (雪だるま)
  • 개인적인 감정과 사회 통념 사이에서 괴로워하면서, 그래서 솔직해지지 못하고 있는 부자유한 캐릭터. 원작 10권에서 오빠를 진심으로 걱정해 주는 존재로 성장했다. 앞으로 눈물 필수인 전개가 될 것 같은 안타까움이 밀려……와서 (ゲロんちょ)
  •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잘 전달하지 못하고 스쳐지나가기만 하는 것이 매우 안타깝고 답답하고, 응원하고 싶어졌습니다.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서도 올곧게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모습을 정말 좋아합니다. 진심으로 행복해졌으면 해 (尼子司)
  • 처음에는 "뭐야 이 여동생……"이라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너무 좋아합니다. 한결같은 성실한 부분에 매료됩니다. (ひが)
  • 저도 여동생이고 숨은 오타쿠라서 답답한 기분이라든가 공감되는 부분이 매우 많았기 때문에, 언제나 원작 소설을 읽을 때면 나 자신에 겹쳐보면서 읽고 있습니다(^_^)☆그리고 키리노 너무ー귀여우니까♪───O(≧∇≦)O────♪ (NOAA)
  • 예전부터 쭉 좋아하던 캐릭터였지만, 권을 거듭할 때마다 정말로 조금씩 쿄스케와 사이가 좋아지고 솔직해지는 부분이 너무나 귀엽다! (gragra)
  • 절대 포기하지 않는 마음이 뭉클하게 한다 (安芸狸)
  • 솔직하지 않은 부분이 귀엽다. 인생상담 받으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妹ほしい)
  • 단순한 츤데레가 아니라 일종의 멋짐이 담겨 있으니까. 초(超)가 붙을 정도로 노력가에다 공부 스포츠 사회일 모두 열심인 모습이라든가, 그에 대한 태도. 다른 사람들보다 많이 노력하고 있으니까, 어떡해도 잘 풀리지 않는 쿄스케에 대한 감정이 안타까워서 응원하고 싶어지는 귀여움이 있다 (秋葉原徒歩10年)
  • 중학생이라고 믿어지지 않는 굳센 의지. 멋있는 부분. 어른이 되면 더 남매 사이가 좋아지겠지 라고 생각하게 되는 부분 (Toku-jiro)
  • 동생이라고 하면 귀여운 서브 캐릭터라는 보편적인 개념을 꺠뜨리면서 혁명적인 여동생! 난폭하고 건방진 츤 속에 숨겨진 미칠 것 같은 애절한 데레가 참을 수 없습니다! 아무리 제멋대로 굴어도 정말 원하는 것만은 언제나 참아 온 키리노가 진심으로 행복하게 될 수 있도록 바라 마지 않습니다 (過負荷)
  • 애인이 생겨서 1번이 아니게 된다. 그야 그렇다. 여동생과 여자친구로서 양립한다니 그럴 수는 없다. 그래도 오빠를 응원해 주는 것은 무엇보다도 쿄스케를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었다는 점이 가슴을 찔렀다 (yamato)

본 앙케이트에서 키리노가 중간결과에서도, 최종결과에서도 톱인 상태로 골 테이프를 끊었다. "처음에는 싫어했지만……"이라는 식으로 좋아하는 이유를 써 준 사람이 많았는데, 각각 이유는 달랐지만 캐릭터에 대한 열기가 전해졌다고 한다.

제2위 “쿠로네코”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쿠로네코
  • 애니메이션, 원작을 봤을 때 자신의 취향에 적중했으니까. 지금까지 만나 본 여캐릭터 중에서 쿠로네코를 월등히 좋아합니다. 이런 멋진 캐릭터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hydrangea)
  • 고스로리 사기안 흑발 롱 너무 귀엽다. 이건 저주 레벨 (\(^o^)/太)
  • 단지 예쁘기만 할 뿐 아니라 노력파이고, 자신이 보답받지 못하는 것을 남의 탓으로 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려는 멋진 자세, 그리고 평소에는 전혀 솔직하지 않지만 가끔 용기를 내서 진짜 속마음을 표현하는 기특한 모습 등 모든 장면에서 매력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저 캐릭터일지도 모르지만, 정말 존경하고 있습니다. (藤咲)
  • 룩스, 칸자키 히로 선생님의 일러스트를 본 순간부터 좋았네요. 아름답습니다. 최고입니다. 솔직하지 않은 언동 — 「내 여동생」은 솔직하지 않은 캐릭터가 많습니다만(웃음), 그 중에서도 쿠로네코의 솔직하지 못한, 알아차리기 어려울 정도로 경미한 반응에 "나는 알아차려 주고 싶다, 나라면 알아차릴 수 있을 것이다"라는 생각을 하곤 하는, 그런 매력이 있습니다. 고귀하고 아름답고, 깐깐한, 고고한 쿠로네코. 가만 있을 수 없습니다! (ぜろに)
  • 「내 여동생」에서 사기안 모에에 눈뜬 것 같습니다 (koke)
  • 원작 5권의 쿄스케를 배웅해 주는 부분에서 당해 버렸습니다 (ss)
  • 원작에서 노력했으니까 게임에서 보답받았으면 좋겠다 (まざはる)
  • 쿠로네코는 고집세고 솔직하지 않지만, 상대를 확실히 칭찬해 주는 부분이 무척 귀엽다, 그리고 뭐니뭐니 해도 고스로리 코스프레가 너무 귀여워서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埼玉のビレッジストーン)
  • 흑발! 츤데레! 후배! 중2병! 뭘 붙여도 너무 귀엽다! 진짜 천사! (埼玉のビレッジストーン)
  • 흑발 스트레이트, S끼 있음, 하지만 부끄럼을 잘 타는 부분 (d)
  • 저도 여자친구도 코스프레나 동인지 만들기 등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루는 방법이나 응석부리는 방법이 닮았다—고 생각하며 원작을 읽다 보니 어느새 좋아하게 됐기 때문이다. 만약을 위해 쓰지만 여자친구는 심한 말은 하지 않아요(웃음) 그 부분에서 쿠로네코와의 차이가 있긴 합니다만 (黒衣の剣士)
  • 부끄러워서 감추던 것이 들통났을 때 부끄러워하는 모습이 좋습니다 (Ridry)
  • 심금을 크리티컬 히트하는 듯한 호감 캐릭터가 돼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피규어 같은 굿즈에도 손대고 말았습니다. (フクショウ)
  • 목소리가 하나자와 씨인 데다 고스로리, 더 이상 모에한 것은 없을 거에요! 츤데레이고 말이죠 (葉乃)
  • 중2병이 있어도, 다른 라노베나 애니 캐릭터에서처럼 곧 사라지지 않고 자신을 어필하려고 하는 부분에서 호감이 생기고 감정 이입도 하게 됩니다만, 그래도 가끔 보이는 약한 부분을 지켜주고 싶어집니다 (gunslinger)
  • 평소에 키리노에게 "사기안 중2병!"이라고 불리고 있지만, 고등학교 생활에서 가끔씩 보이는 순수한 표정이 좋습니다. 쿠로네코도 나이에 맞는 사랑스러운 여자라고 생각했다 (黒猫大好き!)
  • 별로 좋아하는 것까진 아니지만. 단지. 매일 밤, 자기 전에 문득 떠오르는 것이, 쿠로네코입니다. 신기해요 (トーフ)
  • 외모, 성격, 살아가는 방식 모두 반해 버렸습니다! 더 이상 쿠로네코 이외에는 신부라고 부를 수 없습니다 (千葉の黒玉クロたまご)

2위는 쿠로네코. 아야세도 건투하고, 중간결과 발표 때보다 표차가 많이 좁혀졌지만, 결국 쿠로네코가 2위를 지켰다. 상위 3명의 히로인들 모두에게 해당하는 말이지만, 다른 히로인들보다 독자의 응원이 뜨거웠다고 한다.

제3위 “아라가키 아야세”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아야세
  • "거짓말"에 매달리고, "거짓말"에 묶여버리고, 그런 괴로운 중에서도 자기의 태도를 유지해서 억누를 수 없는 쿄스케에 대한 마음이 흘러나와 버리는 그 나이대다운 연약함이 견딜 수 없이 좋습니다. 이렇게 응원하고 싶어지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본 적이 없습니다. 10권에서는 마침내 고백했지만, 분명 앞으로도 갈등하면서 키리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행동하겠지요. 그런 부분이 너무나 좋습니다 (Old Face)
  • 처음에는 "얀데레냐" 하고 생각했는데 어느샌가 쿄스케처럼 러블리 엔젤이라고 부르고 있었다. 아야세에게 성희롱하고 싶습니다 (ゼロ)
  • 아야세가 너무 마이 스위트 러블리 엔젤스러워서 괴롭다 (あやせたんラブラブ)
  • 아야세가 지금까지 없었던 캐릭터라서 좋구나, 하고 생각했습니다. 아야세가 귀여워서 쿄스케가 성희롱하게 되어 버리는 것도 이해합니다! 아야세 정말 천사! 입니다 (=黒猫R=)
  • 아야세는 매도하는 것이 견딜 수 없이 좋습니다. 처음에는 마음 잘 써주는 상냥한 미소녀 정도로밖에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갭에 당해 버렸습니다 (マイクル)
  • 아야세는 친구 키리노의 애니메이션 취미를 인정할 수 없다 하지만, 키리노의 생일에 선물을 고민하고, 애니메이션 이벤트에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게 너무 귀여웠다. 그런 부분이 좋아서 선택했습니다 (1z2a3)
  • "오빠(お兄さん)"를 가지고 노는 모습이 좋아요. 응큼한 부분이 좋아요 (aglinker)
  • 거기에 천사가 있기 때문입니다. 쿄스케를 사실 많이 신경쓰고 있는 부분이라든지, 쿄스케에게 성희롱당하고 부끄러워하며 화내는 부분이라든지, 쿄스케에게 감사를 표현할 때의 미소, 쿄스케를 상대로 솔직해졌을 때의 귀여움, 노멀 엔드의 쿄스케와 키리노의 마음을 곧바로 인정하고 쿄스케의 결심을 마지막까지 받아들이는 맑은 마음, 쿄스케의 결단에 고통받으면서도 웃는 얼굴을 지어보이는 강함, 너무 좋아합니다 (999)
  • 얀데레라는 부류인 것 같지만, 기본적으로 상냥한 아가씨라고 생각한다 (八神翔馬)
  • "내 여동생 P"의 데레 때와 평상시의 차이가 좋았다 (ENSIS)
  • 쿄스케와의 주고받음이 재미있다. 심한 말을 많이 하지만, 가끔 보이는 상냥한 일면이 너무 귀엽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키리노의 좋은 이해자로 있어 주었으면 좋겠다 (alive0301)
  • 흑발의 청초한 미소녀에 성격도 솔직하고 성실한데, 가끔 무심코 험한 말을 하거나 하이킥을 날리거나 하는 행동의 갭이 사랑스럽다. 랄까, 오히려 매도하거나 걷어차이고 싶다. 그리고 전작 라스트의 엄마가 된 온화한 표정의 행복한 아야세가 너무 귀여웠습니다 (よっしー)
  • 전작을 하면서 여러 가지 모습의 아야세(웃음)를 볼 수 있었기 때문에 (西班牙人参)
  • 정말 위험한 아야세땅과 그로 인해 쿄쨩의 쫄아드는 모습이나 츳코미가 너무 좋습니다! (com2)
  • "신고할 거에요"라고 우기는 아야세도 좋아하지만, 원작 10권 라스트의 눈물담긴 고백에 감동했습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떠올리면 아야세가 얼마나 애를 태웠는지 상상하기 어렵네요 (Twinsen)
  • 천사를 선택하는 이유 따위 있을 리가 없다 (name is no name)
  • 서투른 곳이 귀엽네요, 전작 이상의 완성도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카나코도 좋아해서 그쪽도 기대 (yukikaze)
  • 겉과 속마음 사이에서 흔들리고 있는 것이 귀엽기 때문에. 그리고 속내를 감추지 않을 때도 귀엽다 (健忘症)
  • 친구를 생각해주는 상냥한 부분. 쿄스케와 얽히며 너무 재미있었기 때문에 (SHISHIさん)

원작 소설 10권에서 백 부스트가 있었지만, 그래도 톱2의 아성은 무너지지 않았다. 그렇게 되어 아야세는 3위. 응모자 중에서는 영어로 코멘트를 보낸 사람도 있었는데, 중간에 코멘트가 끊겨서 게재할 순 없었지만 "yandere"라는 단어를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제4위 “쿠루스 카나코”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카나코
  • 애니메이션 제10화에서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평상시에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코스프레하고 있을 때는 최고였습니다 (タクト)
  • 항상 매도되는 쿄스케를 자신에게 겹쳐보며 하아하아 하고 있습니다. 츤츤하다가 가끔 데레하나, 라고 생각할 찰나에 츤츤하는 카나코 너무 좋아합니다! (まわれみぎ)
  • 츤츤하면서도 가끔씩 쿄스케를 인정해 주는 게 귀엽습니다. 어린애같은 외모면서도 사랑에 대해서는 어른(?)인 부분도 귀엽네요 (ツインテールもふもふ)
  • 아무리 생각해도 카나카나쨩밖에 있을 수 없다!! 너무 귀여워! (すみきち)
  • 바카와이이(バカわいい) (ホルモン)
  • 나쁜 척 하고 있지만 사실 솔직하고 상냥한 부분이 귀엽다 (パタパタ)
  • 전작 「내 여동생 P」 카나코 루트에서 당했습니다. 지금까지 싫어하는 캐릭터였지만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トルコらいす)
  • 「내 여동생 P」에서 카나코 시나리오가 군발 좋았기 때문에. 아야세 vs 쿠로네코의 질척한 전개 다음에 카나카나 시나리오로 치유받았습니다…… (きーちゃんさん)
  • 「내 여동생 P」의 카나코 루트에서, 키리노가 오타쿠라는 것을 알고서도 무조건 싫어하지 않는 것이 친구를 생각해 주는 좋은 녀석이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웃음). 쿄스케와 호흡이 맞는 녀석은 카나코밖에 없다!! (バンドゥー)
  • 말하고 싶은 대로 마구마구 말해 버리는 캐릭터성에 반했습니다 (ワル)
  • 쿠로네코와 고민했습니다만, 역시 카나코의 츤 상태가 너무 좋아요! 애니메이션의 카나코 메인 에피소드 최고였습니다! (リルドラ)
  • 처음에는 쪼끄만 게 짜증나는 캐릭터라고 생각했지만 점점 친해지면서 "짜증나는" 부분이 "귀여운" 부분으로 변하면서 푹 빠졌다. 결론, 바보스러운 아이는 귀엽다!! (暴君ハルバート)
  • 소설에서 처음 등장할 때 카나코와 분장실의 카나코 차이가 대단히 취향에 맞아서 푹 빠지게 됐기 때문. 브리짓쨩과 주고받는 행동도 좋아해요! (かすみ)
  • 정확하게 말하면 "코우사카" 카나코를 좋아하는 것입니다만…… 이 상태에서도 무척 좋아합니다. 무척 열심이고, 사람을 잘 바라봐 주는 착한 아이입니다. 이런 아이는 행복해졌으면 합니다. 물론 코우사카 군이 행복하게 해 주겠지요? (甘党野郎)
  • 성우분이 좋아하는 분이었기 때문에 (あやこ)
  • 남성적인 부분. 단지 그건 남자다움이 아니라, 부드러움과 강한 신념 같은 굳센 의지에서 온다고 생각합니다 (千里夜行)
  • 평소엔 건방지지만, 심지가 굳고, 가끔씩 보이는 귀여운 부분이 찡 합니다 (ヘコヘコ)

투표에서 카나코의 인기는 상당한 것이었다고 한다. 중간발표에서도 보았지만, 전작 내 여동생 포터블을 플레이하면서 좋아하게 되었다는 감상이 많았다.

제5위 “사오리 버지나”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사오리
  • 가슴(トマト君)
  • 갭 모에 (kzy49)
  • The 오타쿠 이면서 오죠사마 (一基)
  • 안경 있고, 없고의 갭이 좋다. 성격, 스타일도 최고! (トラの要)
  • 안경을 쓰고 있을 때와 안경을 벗고 있을 때의 갭이 굉장히 좋다!! 랄까, 성격부터 외모까지 전부 좋아합니다 (ツクヨミ)
  • 안경을 벗으면 미소녀! 최고! (ひろっち)
  • 같이 놀고 있으면, 싫증나지 않을 것 같아서 (ダンボール男)
  • 강한 결의를 안경에 담아서, 겁쟁이인 자신을 고무시켜 개설한 커뮤니티의 행복을 누구보다도 바라고 분투하는 모습. 그리고 그 안에서 때때로 엿보이는 등신대의 그녀는, 누구보다도 의지가 높고, 그리고 강하면서 가련한 여자아이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しゃん)
  • 사실은 오죠사마인데 오타쿠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는 설정 그리고 "오타쿠 모여라~"가 없었다면 이 작품은 성립하지 않기 때문에 (りんてつ)
  • 첫 등장 때부터 잘 보살펴주는 역할이라 호감을 갖고 있었다. 게다가 안경을 벗은 상태에서 성격의 갭이 좋기 때문에 (アズミ)
  • 외모가 청초하고 가련한 미인인 것도 물론이지만, 첫 등장 때부터 주위에 신경을 많이 써 주는 좋은 아가씨구나 라는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세세한 행동이 수수하게 귀엽다 (桃缶)
  • 지식이 풍부해서 마이너한 이야기를 해도 이해해 준다. 그리고 키가 큰 것이 좋다. 187cm인 나의 신부가 되어 주세요 (玖理周・アズナブル)
  • 갭을 보고 있으면 즐겁기 때문에 (みのっち)
  • 평소 캐릭터와의 갭 (ユンダ)

중간발표에서 상당한 표를 획득한 나이스 바디 아가씨가 5위를 차지했다. 마나미와 마찬가지로 안경을 쓰고 있는 캐릭터지만, 사오리는 안경을 쓰고 있을 때와 벗었을 때의 차이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이 많았다.

제6위 “타무라 마나미”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16회 마나미
  • 귀여운 것은 물론이지만, 인간적으로 매우 훌륭하니까. 소설, 애니의 캐릭터지만 동경하고 있습니다. 매우 좋아합니다 (ぶにゃこ)
  • 착실하지만 동시에 어딘가 풀려 있고, 언제나 미소와 온화한…… 어쨌든, 성격부터 외모까지, 전부 좋아합니다! (ちくわロケット)
  • 초 스트라이크였으니까 (親父似なわけがない)
  • 비바! 천연! 그 기특한 부분이라든가…… 견딜 수 없습니다♪ 평범녀 최고—!! (パイ皮)
  • 푸근한 느낌이 정말 좋아서, 뭔가 진짜로 "할머니" 같은 느낌으로 굳어졌다 (ボルケン)
  • 진짜 성모 (subaru)
  • 안경 소꿉친구는 정의 (hzn)
  • 거유, 소꿉친구, 안경 소녀…… 그리고 목소리가 사토 사토미 씨 완벽합니다 (花咲森道)
  • 기특함, 이것으로 다 말했다 (匿名希望)
  •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서움이군요(웃음). 공략될 가능성 없는 취급으로 계속 작품에서 취급해도, 쿄스케와의 관계로서도, 무서워서 정말 좋아합니다 (みっとし)
  • 내 여자친구라면 절대로 마나미! (haro)
  • 가까이에 있는 듯한 존재감에 편안함을 느낍니다♪ 비록 평범녀라도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 만족입니다! 어쨌든 좋아하니까 어쩔 수 없잖아요! 라는 느낌으로! (ミラクル兄様)
  • 수수한데도 매우 매력적이고, 귀엽기 때문에 좋아합니다 (からあげしおあじ)
  • 치유계 캐릭터. 사토 사토미 씨의 보이스가 빠져들게 한다 (scentliquor)
  • 소꿉친구, 천연, 안경이라는 3박자를 고루 갖춘 마나미 그야말로 보살 (タマジャラシ)
  • 소꿉친구 최고 (Jr.さん)

6위는 중간결과보다 한 걸음 후퇴한 마나미. 중간결과 때의 코멘트와 비교하면 "소꿉친구"라는 점 때문에 투표하는 사람이 늘어났다고 한다. 코멘트에도 수수하다(地味)는 단어가 많이 눈에 띄었는데, 이것이 마나미의 장점이기도 하다고 평가되었다.

제7위 “아카기 세나”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세나
  • 그 성격이 뭐라 말할 수 없는 느낌입니다. 그것이 아마 선택한 이유겠지요 (クロウサ)
  • 일단, 주변에 숨기는 버릇이 오타쿠 같아서 좋다 (あやめ)
  • 여러 가지 표정이 있다는 점! 애니메이션을 통해 좋아졌습니다 (よぼっち)
  • 코우사카 남매도 좋지만, 아카기 남매 사이의 친밀함도 버리기 어렵다 (素晴らしきのこ世界)
  • 브라콘 상황이 재밌고 귀엽다 (安全+第一)
  • 폭주하는 아카기 오빠가 무섭지만, 오타토———크로 분위기가 살아날 듯하다. 그리고 건방진 가슴이…… (ダグ)
  • 망상 전개가 나올 때의 연기가 좋다!!!! (瀬菜ちゃんハウス!)
  • 리액션의 한심함……으로 끝맺을까요! (키리링 씨도 모바마스 너무 빠져 있어서 조금 걱정 (笑。)
  • 가장 "가슴(男破威)"이 크니까!! 그리고, 쇼트 헤어고!! (腹白)
  • 부녀자와 가슴에 반했다!! (オタ1)
  • 애니메이션의 연기에 당했습니다. 그리고 "그나저나, 호모게임 부라는 거 한 적 있어?"에 "그거 카미게죠!"라고 덥석 걸려드는 데 폭소 (エルはリップのエル)
  • 쿄스케와의 성희롱 토크가 좋습니다. 아야세와는 다른 맛이 있다 (にゃんちゅう)

중간결과에서 표를 많이 늘리지 못했지만, 순위는 움직이지 않고 가슴 관련 투표가 훨씬 늘었다고 한다. 애니메이션의 이세 마리야 씨가 보여 준 연기를 이유로 투표한 사람도 많았다.

보너스 “코우사카 쿄스케” 편집

주간 내 여동생 P 속편 특집 기사 제21회 쿄스케

작품의 주인공, 코우사카 쿄스케에게 투표한 사람들의 코멘트도 보너스 코너를 통해 공개되었다.

  • 이런 오빠로 태어나고 싶었다…… (ほにほに)
  • 티격태격해도 키리노가 제일 좋다고 하던 게 (・∀・) 좋아!! 이제 오빠 어서 솔직해져요~ (アロハ娘)
  • 키리노와의 대화를 읽고 히죽히죽하고 있습니다 (ちょもみ)
  • 키리노의 배우자니까. 흔히 있는 평범한 남매라는 관계로 묶고 싶지 않아요, 이 두 사람은 (ハッピーターン)
  • 키리노를 소중히 대하는 부분. 원작 8권에서 호의를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들떠 있던 건 매우 화가 났지만, 한결같아졌으면 좋겠다 (まねちゅ)
  • 오빠. 키리노쨩하고 오래도록 행복했으면 좋겠다 (ぴんぴん)
  • 쿄스케 씨는 이 애니메이션의 유일한 양심. 이론은 인정할 수 없다 (kohugyft)
  • 쿄스케입니다! 정말로 꽃미남!! 이런 오빠가 있었으면 했어요! 랄까 우리 오빠와 바꿔 주세요 (*^_^*) (夢羽)
  • 쿄스케와 키리노. 남매 러브 (ドングル333世)
  • 러어어어어어어브!! 아주 좋은 캐릭터라고 생각해요! (たから)
  • 좋아하는 캐릭터는 코우사카 쿄스케. 터놓고 말해 1순위는 이녀석이라고 생각했다. 키리노도 좋아하고 세나도 좋아하지만, 제일은 쿄스케지! (フレンド・アロー)
  • 이런 좋은 오빠 달리 또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목소리 (まるも)
  • 츳코미 스킬이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거기다 뭔가 재밌기도 하고 멋있어서 맘에 들었습니다! (ニンタカ)
  • 키리노는 쿄스케의 신부! (ryubell)
  • 나카무라 유이치 씨의 연기가 너무나 훌륭하다! 원작을 읽고 있으면 언제나 그 목소리가 뇌리에 떠오릅니다! (ホネット)
  • 있을 수 없다고 여길 만큼 멋진 오빠라서 (いわわん)
  • 터놓고 말해 키리노의 감정에도 자신의 감정에도 자각이 없는 게 이상하다고 여길 정도까지 왔지만, 자각한 후부터 그가 그다운 모습으로 키리노와 행복해지는 것이 작품의 가장 큰 묘미이기 때문에 그에게 기대하고 있다 (zoo)
  • 이러쿵저러쿵 해도 여동생이나 친구들을 대하는 자상함과, 꿋꿋이 문제에 임하는 자세. 무엇보다도 이야기가 진행하면서 심해지는 시스콘 기질이 보고 있으면 재미있다. 주인공이 매력적인 것은 작품의 매력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여성 중에는 키리노. 쿄스케와의 콤비로서 정말 좋아합니다. (黒い旅人)
  • 나도 저런 기개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기 때문에 (quantam)
  • 이래저래 말했지만 뜨겁습니다!! 내면의 미남!! 전작에서 대인기였던 것도 납득 (アゴスト)
  • 쿄스케를 선택했습니다. 완고하고 무서운 다이스케 씨에게 맞서는 오빠의 모습에 감동하고 나서, 줄곧 계속해서 쿄스케 일편단심입니다. 사실 소심하고 응큼하기도 하고 악동적인 모습을 정말 좋아합니다! (りりあ)

독자들의 의견은 특히 키리노와 얽혔을 때의 쿄스케가 좋다는 의견이 다수였으며, 다른 히로인의 투표(특히 아야세와 카나코)에서도 "쿄스케와의 대화가 재미있었다"는 의견, "히로인의 내면에 있는 매력을 잘 끌어내는 좋은 주인공"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편집자의 해설 편집

편집자에 의하면, 이 앙케이트의 투표 성향은 크게 5개 그룹으로 나눌 수 있다. 톱에는 단독으로 키리노가 있고, 도중에 키리노와의 표차를 줄였던 2위 그룹에 쿠로네코아야세. (두 캐릭터의 표차는 상당히 좁혀졌다.) 그리고 약간 차이가 나면서 사오리 아가씨. 약간 더 차이가 나면서 마나미세나가 나란히 있다.

보너스 코너에 소개된 쿄스케는 사오리보다 조금 표가 적은 정도. 쿄스케에게는 여성 투표가 많았지만 남성 중에서도 쿄스케에게 투표한 사람은 많았다고 한다.

관련 사이트 편집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